조사단은 이 보고서에서 미얀마군

조사단은 이 보고서에서 미얀마군부가 이슬람 소수 민족인 로힝야족을 잔혹하게 살해하거나 성폭행했다는 증언 등을 기록했다.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탄압은 지난해 송고

이런 청주출장샵 베데스다 시스템에서 암인지 아닌지 구별이 안 되는 여포종양은 4단계에 해당한다. 지금까지 여러 연구가 있었지만, 여포종양을 두고 정확히 암 여부를 진단할 방법은 아직 없다. 때문에 환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점은 과연 김포출장샵 15∼30% 정도의 확률로 반드시 수술해야 하느냐는 점이다. 여포종양이 암으로 판명되면 대부분 갑상선유두암의 여포성 변이거나 여포암이다. 이중 여포암으로 판명되면 유두암보다 예후가 나쁘고 폐, 뼈 등 멀리 떨어져 있는 장기로도 전이될 위험이 있어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여포종양은 심지어 여포종양 진단 자체가 어려운 경우도 있다. 이 경우 초음파유도 중심부 바늘생검(총조직검사), 암유전자 검사를 포함한 분자병리검사 등으로 일부 진단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으나 여전히 수술 전 암 진단에는 한계가 있다.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갑상선암센터가 2009년 이후부터 진단된 여포종양 환자 400명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수술 후 최종조직검사에서 암으로 진단된 확률이 50%가 넘었다. 또한, 암의 평균 직경이 2.5㎝로 수원출장샵 비교적 크기가 컸다. 여기에 NRAS라는 특정 유전자 변이가 있는 경우 암의 확률이 높았으나 유전자 변이가 없는 경우에도 약 40%에서 암이 발견됐다. 다만 수술 전 진단법 중 일반적으로 시행하는 세침검사보다 총조직검사를 시행한 경우가 여포종양 진단 확률이 더 높았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암으로 최종 진단돼도 대부분은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암종이었다는 점이다. 이처럼 갑상선 여포종양은 갑상선암 보다는 덜 알려져 있지만, 갑상선 결절의 악성도를 확인하는 데 중요한 질환이다. 현재 가이드라인은 여포종양으로 판단되는 경우 최종 진단을 위해 수술적 치료를 권장하고 있다. 특히 비교적 크기가 큰 갑상선 결절을 갖고 있다면 조직검사를 통해 여포종양의 실체를 감별한 다음 수술치료를 통해 최종 사천출장샵 확진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