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정부를 거치는 동안 연대

노무현 정부를 거치는 동안 연대와 결별, 적대와 공생, 배신과 화해를 교차한 끝에 2007년 한 지붕 아래 모였다. 열린우리당이 해체되고 창당된 대통합민주신당에서 대통령 후보를 놓고 셋이 맞붙었다. 정동영이 후보가 됐지만, 본선에서 패했다. 대선 패배 후 당은 손학규를 당 대표로 추대했다. 이해찬은 곧장 탈당했다. 한나라당 출신 대표 체제는 가치와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정동영도 1년여 후 탈당했다. 동지였지만 모두 헤어졌다.

외무부는 “북한이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가 규정한 석유제품 수입 쿼터를 넘겼다는 미국 측의 결론은 ‘수학적 모델화’ 방식에 근거한 것으로 설득력 있는 증거로 보강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러시아가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의 중간보고서 작성 작업에도 개입했다’는 헤일리의 비판에 대해선 “전문가패널 보고서에 수정을 가하는 것은 정상적인 관행”이라며 “미국은 보고서에 자신들의 견해만 반영되길 바라면서 보고서 채택을 차단하고 사천출장샵 있다”고 주장했다. 외무부는 그러면서 “안보리 9월 의장국을 맡은 미국이 안보리 자체와 대북제재위원회를 비롯한 산하 조직들을 자신들의 통제하에 두려는 시도를 강화한 것은 깊은 유감을 불러일으킨다”고 꼬집었다. 헤일리 대사는 앞서 1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용인출장샵 대북 제재 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김해출장샵 북한이 불법적으로 석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러시아가 돕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올해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 방식으로 북한에 정제유 제품을 제공한 사례 최소 148건을 추적했다고 했다. 헤일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청주출장샵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는 도민과 관광객 모두가 건강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22∼26일 5일간 도 보건건강위생과와 각 보건소를 중심으로 응급진료 종합 대책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27일 열린 첫 재판에 건강 문제를 이유로 끝내 출석하지 않았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재판 하루 구리출장샵 전날 “2013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전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의료진이 처방한 약을 복용해 김해출장샵 오고 있다”면서 “근간에 인지 능력이 현저히 저하돼 방금 전의 일들도 기억하지 못하는 지경”이라고 불출석 사유를 밝혔다. 검찰이 2013년 전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작업을 벌이면서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일가친척의 재산을 압류하자, 전 전 대통령이 한동안 말을 잃고 기억상실증을 앓았으며 그 뒤 알츠하이머 증세 진단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그렇다면 전 전 대통령은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다는 시점 이후 어떤 행적을 보였을까. 우선 전 전 대통령의 언론대응 창구 역할을 해왔고 이번에도 법정 출석 불가 입장문을 낸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검찰의 미납 추징금 환수작업이 한창이던 2013년 8월 ‘보도 참고 자료’를 통해 전 전 대통령이 어려움 속에서도 건강히 지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민 전 비서관은 “(전 전 대통령이) 생애에서 가장 힘든 세월을 통과하고 있지만 심신이 모두 건강하다”면서 “고령 탓인지 간간이 기억력·집중력이 감퇴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사리 판단은 분명하고 일상생활도 정상적”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전 전 대통령은 여러 사람 앞에 모습을 자주 드러내곤 했다. 그는 2015년 10월 부인 이순자 여사와 함께 모교인 대구공고 체육대회에 참석해 행사 참가자들과 악수를 하고, 사람들의 환호에 주먹을 쥐어 보이며 화답했다. 이러한 모습은 당시 1인 언론 미디어몽구가 촬영한 영상에 모두 기록됐다. 전 전 대통령은 이듬해 6월에도 경산에서 열린 대구공고 동문 골프대회와 만찬에 참석했으며, 같은 날 오후 늦게 경주로 이동해 이튿날 지인과의 골프 모임 일정까지 소화했다. 그는 최근 몇 년 간 전직 대통령으로서 정치권을 향한 훈수도 마다치 않았다. 그는 2016년 1월 1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지도부가 연희동 자택을 방문하자 “나는 재임 시절 훌륭한 경제 전문가를 많이 만나 운이 좋았다”고 언급하는가 하면, 테러방지법 제정이 어려움을 겪는 것을 두고 “군인이나 경찰은 밤에도 구두끈을 풀고 자서는 김해출장샵 안 된다. 낮뿐 아니라 밤에도 경계를 확실히 평택출장샵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전 대통령은 작년 초 지인들을 자택으로 초청해 개최한 신년회에서도 5월 예정돼 있던 대선을 거론하며 “이번 대통령은 경제를 잘 아는 사람이 나와서 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